제목 없음

 

 

 

 
 
우리술 사랑
ID:
PW:

     0 분
     0 분



운영자 메일&오시는 길


접속통계보기
오늘:60
어제:75
최고:933
오늘 페이지뷰:322
어제 페이지뷰:236
전체 페이지뷰:2236591

계좌번호

주문방법

EBS 천년의 밥상-오정주 이야기
 



우리술 교실

350ml 백자:alc35%

350ml백자

700ml백자

350ml set백자

360ml유리병

 360ml set유리병



  All (35) :: 일반 (17) :: 질문 (2) :: 답변 (0) :: 우리술 강좌 (16)
 
Name ㅣ   wine 
Home ㅣ   http://www.ojungju.co.kr
   Title ㅣ   서울장수, 막걸리 가격 9.2∼11.1% 인상

서울장수, 막걸리 가격 9.2∼11.1% 인상

2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탁주제조협회의 산하 법인인 서울장수㈜는 다음 달 1일 일부 제품의 출고가를 9∼14% 올릴 예정이다.


대형마트나 일반 소매점의 판매 가격은 10% 안팎 오를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로는 '국내산 월매 쌀먹걸리'(1ℓ)는 1천350원에서 1천500원으로 11.1%, '국내산 쌀 장수 생 막걸리'(750㎖)는 1천190원에서 1천300원으로 9.2% 인상된다.

앞서 국순당과 배상면주가도 막걸리 가격을 올렸다.

국순당은 이달 1일 대형마트 판매가를 기준으로 최고 22.7% 올렸다.

캔막걸리인 '아이싱캔'(350㎖)이 6천600원에서 7천250원으로 9.9%, '대박 생막걸리'(700㎖)는 990원에서 1천150원으로 16.2%, '우리쌀로 빚은 막걸리 페트'(750㎖)는 1천100원에서 1천350원으로 22.7% 인상됐다.

배상면주가는 지난달 1일 생막걸리 '느린마을 막걸리'의 대형마트 판매가를 2천원에서 2천500원으로 25.0% 올렸다.

현재 시장 점유율은 서울탁주가 45∼50%, 국순당이 15∼20%이며 나머지는 각 지역의 중소 제조업체가 차지하고 있다.

막걸리 가격 인상은 주원료인 쌀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최근까지 정부의 '가공용 쌀 정부양곡 특별 공급계획'에 따라 막걸리 제조용 쌀을 ㎏당 300∼500원에 받아 막걸리를 저렴하게 만들었으나, 정부의 쌀 수급정책의 영향으로 쌀 구입처를 일반 업체로 바꾸다 보니 가격이 올랐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 3월 한국쌀가공식품협회가 '정부의 쌀 수급상황을 고려하면 조기 소진의 우려가 있어 쌀을 저렴하게 공급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왔다"며 "이후 일반 업체에서 ㎏당 2천원 정도에 쌀을 사서 막걸리를 만들다보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업계는 그동안 막걸리 가격이 오른 적이 없어 인상 요인은 충분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지난 5∼6년 동안 막걸리 가격은 변동이 없었다"며 "물가와 재료비 인상에 맞춰 이번에 가격을 인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막걸리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감소한 수익을 가격 인상으로 보전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적인 시각도 있다.

농림부가 지난달 발표한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막걸리와 동동주 등 탁주는 일본에서 시작된 막걸리 열풍에 힘입어 2009년 이후 출고량이 급증해 2011년에는 45만8천t에 달했으나, 일본 막걸리 인기가 꺼지면서 2012년에는 44만8천t로 감소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막걸리 시장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제품 회전이 더뎌지고 제품 폐기량도 많아지다 보니 업체로서는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 소비자 단체 관계자는 "작년 연말부터 과자, 우유, 음료, 조미료, 분유 등에 이어 대표적인 서민 술인 막걸리까지 가격이 오르면서 가계에 적지 않은 부담을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바른생활 OJUNGJU
2018-11-15
20:11:24

 Lis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bojung

제목 없음